관리 메뉴

Lady Expat : 영국이야기

Never Stop Believing… 본문

영국일상

Never Stop Believing…

Lady Expat 2016.11.10 23:10

어제 아침 내가 사는 요크셔 북부 지방과 스코틀랜드 지방에 첫눈이 내렸다. 하지만 출근길에 창밖으로 스쳐 지나가는 첫눈으로 뒤덮인 영국의 아름다운 풍경에 감탄하며 느꼈던 설렘은 얼마 지속되지 않았다. 출근길에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미국 대선 결과 발표 때문이었다. 

미국 대선 결과를 지켜보면서 처음 느꼈던 감정은 이곳 영국에서 브렉시트 투표 결과를 보던 날 아침에 느꼈던 심정과 너무나 비슷했다. 설마 하던 일이 현실화되는 것을 보면서 밀려오는 여러 생각들…  그리고 자꾸만 머릿속에 떠오르는 작품 하나… 


Edvard Munch, 절규 (The Scream, 1893), (출처: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The_Scream.jpg)



어제 오후 미국의 친구들에게서 선거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들이 현지에서 느끼는 절망감과 좌절감의 깊이를 느낄 수 있었다. 인정하기는 싫지만 이 번 미국의 대선 결과는 한국은 물론 세계 여러 나라에 큰 영향을 줄 것이므로 그냥 미국인들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2016년 미국 대선 결과 (출처 USA Today)     



출처: 트위터 @marcmaron



이번 미국 대선의 투표 결과 분석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브렉시트 때와 유사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더구나 클린턴 지지율 (25.6%)과 트럼프 지지율(25.5%)의 차이… 정말 아주 작은 차이이다그런데 비투표인 비율은 46.9%!! 
미국의 선거인단 제도의 특성상 실제 득표수가 더 많았음에도 과반수의 선거인단 확보에 실패한 힐러리 클린턴을 보면서 미국의 선거제도가 복잡함을 다시 한  번 느낀다. 또 민주주의라는 것이 왜 이렇게 이해하기 어려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제 하루 종일 미국의 대선 결과를 놓고 여러 가지 분석도 많이 나왔고, 환호하는 이들과 절망하는 이들 사이에서 격하게 주고받는 말들도 많았다. 이곳 영국의 언론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를 놓고 미국의 장래는 물론 세계 경제에 대한 우려가 많았던 것 같다. 그중 해리 포터의 작가인 영국인 J.K. Rowling이 어제 대선 결과를 보면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 대해서 몇몇 미국인들이 그녀에게 이건 미국일이니까 넌 신경끄라며 인신공격을 시작했을 때 그녀가 한 말이 정말 가슴에 와 닿았다.:



출처: 트위터 @jk_rowling



'다른 사람들에게 모욕받는 것을 원치 않을 때 침묵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다른 사람들이 자신처럼 똑같은 일을 당할 때 애써 고개를 돌려 외면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고개를 숙이고 약자를 괴롭히는 자들이 미친듯이 날 뛰게 내버려두는 것은 쉬운 일이다. 


 우리가 해야할 옳은 일은 인종차별주의나 여성비하주의, 증오들에 대해서 대항하는 것이다.


 난 트롤에 신경 안 쓴다. 


 자신의 의견을 분명히 표현하는 것은 혹시라도 위협을 받고 있는 그 누군가에게 그들이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려는 것이다.'




힐러리 클린턴의 대선 패배 연설을 들으면서 민주주의에 대해서 다시 한 번 희망을 가져본다그녀는 트럼프가 선거에 이겼으니 대통령이 되어야 하고,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했다. 그리고 민주주의는 서로 다른 의견이라도 각자의 의견을 존중해야 하니 그에게도 기회를 주어야 한다는 의견이지만, 그의 의견을 존중하듯이 서로 입장이 다를 땐 우리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방어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 즉, 여기에서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할 일이 더욱 많아졌다는 의미이다. 

그녀의 연설 중 가장 마음에 와 닿았던 말 하나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위해서 투쟁하다가 실패하거나 좌절하는 경우가 있을 때라도 정의를 위해서 싸우는 것 자체가 가치있는 일이라는 믿음은 절대 잃지 말아달라' 당부의 말이었다. 


출처: 보그 잡지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voguemagazine)



80년대 후반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겪으면서 대학 생활을 보낸 나는 그녀의 이 말이 단지 미국 국민에게만 해당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미국의 대선 결과나 브렉시트의 투표 결과를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느끼는 이유는 이런 이슈가 단지 미국이나 영국 만의 이슈가 아닌 전 세계에 가져올 수 있는 파장을 우려해서만 은 아니다지난 18개월 동안 너무나 자극적이고 무례한 발언들을 해왔던 사람이 이렇게 지도자로 당선될 수도 있다는 충격에서 오는 실망감이 컸기 때문만도 아니다

사실 난 힐러리 클린턴의 100퍼센트 지지자라기보다는 도널드 트럼프를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그런데 미국에서 잠시 유학 생활을 하긴 했지만, 내가 태어난 나라도 아니고, 그렇다고 내 아이들이 살아야 할 나라도 아닌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의 대선 패배 연설 마지막 부분을 들으면서 눈물이 난 이유는 그녀의 연설을 들으면서 문득 내가 오래전에 떠나온 고국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80년대 말의 상황과 별로 다를 것이 없어 보이는 요즘의 한국 관련 뉴스를 들을 때마다, 한국의 국민들이 느끼는 절망감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세월호 사태에 이어 국정교과서, 또 이번엔 국정농단이라는 말도 안 되는 일을 보고  촛불시위를 하며 다시 길거리에 나올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의 사람들이 오랜 시간 느껴왔을 깊은 상처와 분노, 좌절감…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아파하고 있다는 사실을 이곳의 언론이나 유튜브로 고국의 소식을 들으면서 잘 알게 되었다.

하지만 외국에서 오랫동안 살면서 이렇게 외신에 보도되는 한국의 정치 관련 뉴스를 보면서 부끄러움보다는, 오히려 부정과 불의에 대해서 저항하는 한국의 시민정신에 더 자부심을 갖게 된다. 일부 정치인들의 말도 안 되는 행동에 국민들이 침묵하지 않고, 결코 포기하지 않으며 꿋꿋하게 의사를 표현할 줄 아는 국민들이 있는 나라... 그런 강하고 깨어있는 시민의식 덕분에 이제까지의 수많은 정치적인 위기를 겪으면서도 대한민국이 이렇게 꿋꿋이 굳게 버티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입장을 함께 나눌 수 있고, 평화적으로 시위할 수 있고, 아프고 상처받고 소외된 이들을 함께 안아주고 위로해주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이 있는 나라, 시민의 의사표현의 자유가 불편한 교통체증 문제보다 더 우선이라고 시위를 허가해 줄 수 있는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난 자랑스럽다. 내가 그런 특별하고 소중한 나라인 대한민국에서 교육받고 성장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 그래서 난 한국의 국민들이 이러한 위기를 겪을 때마다 분노와 절망에 마음 아파하기 보다는 결국 정의가 이길 것이라는 희망을 더 생각했으면 좋겠다. 밝은 해를 향해 돌아서면 어두운 그림자는 곧 뒤로 멀어져 버린다는 말처럼… 


대한민국…여러모로  아직은 참 괜찮은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어려운 시기에 다들 힘내시라고 멀리에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


Oh, I forgot to mention this… 아래는 어제 우리 8살 딸을 학교에서 데리고 오는 길에 나눈 대화입니다…


'So, how was your day?' (오늘 어땠니?)

'Great!' (아주 좋았죠.)


'Did you do anything interesting?' (흥미로운 일은 있었니?)

'Yes, we learned how to write letters of complaint…' ( 예, 불평하는 편지를 어떻게 써야하는지를 배웠어요.)


'So what did you complain about?' (넌 무엇에 대해서 불평을 했는데?)

'I wrote to Donald Trump.' (전 도널드 트럼프에게 편지를 썼어요)


'What did you say? (뭐라고 썼는데?)

'Well, he once called a woman 'a pig' and I don't think it was a nice thing to say.' (언제가 그가 여자를 돼지라고 불렀는데, 그건 좋지 않은 말이라고 생각했거든요.)

'…' 


아마도 학교에서 아이들끼리 이야기를 하다가 들은 말일텐데, 그가 했던 수많은 다른 험한 말들을 딸이 모른다는 것에 감사했다. 영국의 학교에서 약자를 괴롭히는 Bully에 대해서 교육을 많이 시키는데, 그동안  험한 말을 해오면서 bully처럼 행동했던 그가 어떻게 당당히 미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는지를 내 딸들에게 설명해줄 방법이 도무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


저작권 공지

© 2016 Lady Expat (www.lady-expat.com). All rights reserved.

이 블로그는 CCL이 아닙니다. 따라서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저작권이 제게 있으며, 스크랩을 허용하지 않고 있으므로 원하시는 경우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의 사진 및 컨텐츠는  스크랩, 무단복제, 배포, 전시, 편집 및 포맷 변경, 공연 및 공중 송신 등 어떤 형태로도 Lady Expat (www.lady-expat.com) 블로그의 소유자인 저에게 서면상의 허가를 받지 않고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사항은 상업적인 용도의 경우는 물론 개인적이거나 비상업적인 경우에 모두 해당합니다따라서 이 블로그상의 문구나 이미지 및 기타 자료 등을 저작권자인 저의 서면상 허가 없이 무단 배포하거나 편집, 인용, 전용, 복제하는 행위, 저작물의 일부를 전부 혹은 일부를 수정 및 재구성하는것을 절대 금지합니다. 


Copyright Notice 

© 2016 Lady Expat (www.lady-expat.com). All rights reserved. 

This blog and its content is copyright of Lady Expat (www.lady-expat.com). The copyright in the text, images and any other materials (other than the third party comments and the blog design) on this blog is owned by Lady Expat.

Any redistribution or reproduction of part or all of the contents in any form is strictly prohibited without my written consent.

You may not, except with our express written permission, distribute or commercially exploit the content. Nor may you transmit it or store it in any other website or other form of electronic retrieval system.







5 Comments
댓글쓰기 폼
  •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1.11 01:56 신고 트럼프의 당선이 곧잘 브렉시트와 비유되곤 하더군요
    미국민들은 거짓말 하는 사람보다 미친 사람을 선택한것 같군요
    당분간 세계 정세가 숨죽여 트럼프의 행보를 지켜 볼듯 하군요
    내일 한국은 기로에 선 날이기도 합니다
    이 외침이,아우성이 민주주의의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될것을 믿습니다
  • Favicon of http://www.lady-expat.com BlogIcon Lady Expat 2016.11.11 05:50 신고 오랫동안 말도 안되는 자극적인 발언과 논리로 영국인들을 현혹해왔던 브렉시트 운동의 선두에 있던 Nigel Farage 의원이 트럼프의 이번 선거 운동에도 적극 참여를 했죠. 아주 근소한 차이로 브렉시트가 현실로 밝혀진 그 날 아침 연설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오만했던 태도가 생각납니다.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트럼프의 당선과 관련해서 그가 또 구설수에 올라있네요... 둘 다 정말 bully인데 이런 사람들이 당선되고 그들로 인해 사회의 양분화 현상이 심해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기만 합니다.

    내일 저도 멀리에서나마 희망을 갖고 많이 응원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kimchicheese2016.tistory.com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1.11 16:51 신고 레이디님, 방가방가.^^
    요즘 세상이 어떻게 되려는지, 정말 별 희안한 일들이 다 일어나고 있습니다.
    영국의 브렉시트, 한국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미국의 트럼프 당선까지...정말 1000% 공감가는 글을 읽고 제 속이 다 시원합니다.
    앞으로 최소한 몇 년간은 Bully 들이 지배하는 세상이 도래한 것 같습니다. 상당히 우려됩니다. 사실은 좀 무섭기도 합니다.
    마지막 따님과의 대화... 세상이 하도 희안하게 돌아가고 말도 안되는 일이 실제로 일어나니, 정말 아이들 교육도 점점 힘들어지는 세상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앞으로 세상이 어떻게 될 지도 모르고, 특히 세계 경제가 어떻게 될 지도 모르는 이 시국에 하우스 헌팅을 계속 해야 하는지 갑자기 고민됩니다.^^
  • Favicon of http://www.lady-expat.com BlogIcon Lady Expat 2016.11.17 23:54 신고 댓글 썼다고 생각했는데 없는 걸 보니 아마도 버튼을 잘 못 누르고 확인 안 한 것 같네요... 너무 섭섭해 하지 마시길... ㅎ
    사실 브렉시트 투표를 하면서 제 주변의 사람들 중 아무도 찬성하는 사람이 없어서 저도 설마 했었는데, 아침에 결과를 듣고 하루 종일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던 일이 생각나네요. 알고 보니 요크셔에서는 제가 사는 도시와 다른 두 도시 만이 브렉시트에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더군요... 얼마전 브렉시트에 대해서 고등법원에서 영국법상 MP들의 의견 없이 국민들의 찬반 투표만으로 결정할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기에 약간의 희망이 보이긴 하는데, 이 곳도 총리가 밀어부치려고 하는 통에... ㅠㅠ 더구나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우왕좌왕 하는 듯 해서 더 걱정이었는데, Brexit을 이끌어 낸 Nigel Farage를 미국 대선 기간 동안 트럼프와 같이 일하는 모습을 지켜보니 정말 한숨만 났는데, 트럼프의 승리 후 극우파가 참모진으로 선택과는 걸 보니 정말 걱정이 됩니다. 캐나다도 미국으로의 수출에 영향을 받을지도 모른다고 듣긴했는데... 요즘 한국에서 매일 새롭게 밝혀지는 상황엔 그저 마음만 아프네요. 이러다가 영국인, 미국인, 한국인 모두 집단 우울증 걸릴 듯... 그래도 절대 희망을 버리지 않을려구요. 그래야 더 잘 대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
  • Favicon of http://kimchicheese2016.tistory.com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1.20 06:23 신고 전혀 섭섭해 하지 않아용.^^
    저도 간혹 늦게 달린 댓글을 모르고 있다가, 한참 후에야 알게 되어 답글을 늦게 단경우가 가끔 있거든요.ㅎ